바텔레미 토구오 Cameroon, 1967

Overview

카메룬 출신의 토구오는 독일에서 수학하고 현재 파리와 카메룬을 오가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데 전 세계적인 유명세에 비해 아직 국내에서는 거의 소개된 바 없다. 

 

주류 미술계에서 활동하는 바르텔레미 토구오가 제 3세계 출신이라는 것, 더욱이 두려움의 대상인 '흑인-남성'이라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실제 그의 작품은 아프리카인으로서 감내 해온 시선, 사회∙문화적 불평등, 관습들을 꼬집는 후기식민주의적 경향으로 읽히며 이는 드로잉에서 못박힌 신체의 모습이나 인간들의 계급을 나타내는 사다리 형상으로 나타난다. 하지만 토구오의 작품은 특정한 인종의 이야기만을 담고 있는 것이 아니다. 인간은 누구나 외롭고 나약하며 자신의 내부에 있는 공포와 싸우고 있는 존재임을 토로한다.

 

"그의 드로잉들, 회화와 벽화들은 기이하고 이국적인 첫인상을 주지만 동시에 어딘지 모르게 익숙하고 어디에선가 본 것 같은, 마치 우리의 삶 속에서 유래한 것 같기도 하다."라는 롤랑 헤기(Lorand Hegyi)의 말처럼 흑인 예술가로서 경험한 토구오의 특정한 서사는 슬픔, 두려움과 같은 우리의 보편적인 감정과 연결된다. 약하고 부서지기 쉬운 인간의 마음, 이곳 저곳을 유랑하며 방황하는 인간의 모습을 독특한 화법으로 담아낸 토구오의 작품을 통해 위안 받고 자신을 해방시키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

Exhibitions
Publications
Enquire

Send me more information on 바텔레미 토구오

Please fill in the fields marked with an asterisk
Receive newsletters *

In order to respond to your enquiry, we will process the personal data you have supplied in accordance with our privacy policy (available on request). You can unsubscribe or change your preferences at any time by clicking the link in our em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