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e Sang-Won Korea, b. 1978

Overview

1978년 서울에서 태어난 이상원은 2006년 홍익대학교 회화과를 졸업하고 현재 서울에서 작업하고 있다. 이상원의 작품은 우리 주위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사람들의 평범한 일상을, 기억의 멀리서 내려다 보듯 버드아이뷰 관점으로 표현한 작품으로 잘 알려져 있다. 대체로 그것은 군중이 몰리는 장소를 배경으로 (경기장, 해수욕장, 산, 스키장 등) 누구나 한번쯤 경험했을 아름답고, 즐겁고, 행복한 현대인들의 삶을 보는 듯 하지만, 이내 이렇게 한결같이 한치의 의심도 없이 모두가 똑같은 것에서 즐거움과 행복을 찾으려 하는지 의문을 갖게 된다.

 

이상원의 캔버스 화면 속에 모두 같은 유니폼을 입고 줄 지어 서 있는 사람 중에 한 사람이 나 자신처럼 느껴지는 것은 자신의 정체성에 대해 사고하기 전에 이미 자신의 정체성을 강요 받고 있는 우리 사회에 익숙해져 살고 있기 때문은 아닐까. 초등학교를 졸업하고 중학생이 되던 해에 이유를 알지 못 한 채 긴 머리를 귀밑 3센티로 자르고, 교복을 입던 까까머리 남학생들은 군대에 가서 군복을 입으면 군인 아저씨가 되고, 어제까지 대학교 캠퍼스에서 만나던 친구가 의무 경찰이 되어 다른 학생들 앞을 가로 막고 서 있다. IMF이후 돈이 되는 것, 빠르고 편한 것만이 선진국이 되는 길이라고 교육받고 그것에 너무 익숙해져서 자신의 행복의 기준까지도 남들의 눈으로 평가 받으려 하는 우리의 슬픈 세대를 이상원의 작품에서 느낄 수 있다

Exhibitions
Enquire

Send me more information on Lee Sang-Won

Please fill in the fields marked with an asterisk
Receive newsletters *

In order to respond to your enquiry, we will process the personal data you have supplied in accordance with our privacy policy (available on request). You can unsubscribe or change your preferences at any time by clicking the link in our em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