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윗페이지:이천전원주택전세

작성자:admin 서울호텔팩

젊은시절 나이트클럽에서 서울호텔팩헌팅좀 했다 하는 사람이라면 예전 기억을 되살리면 그리 가오떨어질 것도 없다.

어차피 초이스는 쪽팔리다. 서울호텔팩그것이 룸에 앉아서 "너"라고 하건, 유리 뒷편에서 비겁하게(?) 초이스 하건

" 그냥 애들이 앉아있지? 그냥 뚜벅뚜벅 걸어가! 괜찮은 애가 있어..? 그럼 야!! 너 나랑 놀자 !! "

"쎄시봉 스테이지 헌팅 초이스" 라 함은 상남자답게 언니들이 우글우글 앉아있는 스테이지로 당당하게 걸어가

영화 넘버쓰리서울호텔팩 송강호를 기억하자..

마치 노량진 서울호텔팩수산 시장에서 물좋은 물고기를 보고 "이거 회 떠주세요" 하는 그런 식의 시스템이다. 물론 언니를 회뜨진 않겠지?


다음페이지:바비엔펌킨

>